상단여백
HOME 의회 도의회
박원철 도의원 “4·3 해결책 대선공약화 전략 엇박자”
  •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승인 2017.02.08 11:19
  • 댓글 0
박원철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 © News1

제주의 아픔인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대선 공약화를 놓고 관련기관들이 엇박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박원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은 8일 속개한 제주도의회 제348회 임시회 제주특별자치도의 주요 업무보고에서 “올해가 대선의 해인만큼 제주도정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46개의 정책과제를 발표했지만 4·3에 대한 내용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제주도가 발표한 자료에는 4·3 희생자및 유족 신고 상설화, 4·3행방불명자 유해 발굴 및 가족찾기 사업 등만 반영됐고, 현재 제주발전연구원이 실시하는 도민 의견 조사에 포함된 과제는 4·3과 관련성이 떨어진 제주평화대공원 사업 정상 추진이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구나 제주도가 발표한 자료는 종이 한 장에 4·3평화재단 출연금 확대 사업을 설명했다. 이렇게 부실한 자료를 가지고 대선 후보들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냐”며 “4·3평화재단과 제주도정, 제주발전연구원이 서로 협조체제를 강화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제대로 된 설명자료를 만들어서 대선 후보들에게 전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질의에 나선 강경식 의원은 “내년 4·3 70주년을 앞두고 범국민위원회 구성을 비롯해 다양한 사업을 해야 한다”며 “그런 만큼 올해부터는 4·3 정신의 전국적 확산은 물론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하는 4·3관련 다양한 자료집 발간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답변에 나선 이문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제주도정과의 협조체제를 강화해 다양한 정책이 대선 공약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또 4·3을 바로 알리기 위한 다양한 자료를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으로 만들어서 다양한 기관 및 단체에 보내면서 홍보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uni0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