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교조 제주 "승진용 '특수교사 전직' 금지해야"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7.02.16 15:21
© News1 DB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교육청은 일반 초등 교사가 초등 특수교사로 급별 전직하는 것을 금지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초등 교사가 초등 특수교사로 전직하는 이유는 특수교육 철학 보다는 승진 점수 따기, 교무부장 업무 집중 등에 있다"며 "특수교육의 전문성은 학교 현장에서 무시·외면·방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제주도교육청은 전직도 하지 않은 교사에게 특수교사 자격증만 소지하면 특수학급을 맡기고 있다"며 "이는 관련법에 의한 전직 규정을 위반한 것일 뿐만 아니라 장애학생의 학습권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교사는 학생들의 교육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사의 전문성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며 "제주교육청은 일반 초등교사의 초등 특수교사 급별 전직을 금지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이 외에도 특수교사 자격증을 취득한 초등교사의 통합학급 우선 배치, 특수학급 과정업무 해소 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며, 문제 해결 시까지 매일 오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