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통법규준수는 생명을 지키는 지름길이다박노식 제주동부경찰서 추자파출소장(경감)
박노식 제주동부경찰서 추자파출소장(경감)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은 소중하다. 이러한 소중한 생명이 도로의 길 위에서 갑자기 죽음을 맞이한다면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며, 유가족에게는 슬픔과 고통으로 살아가야 하고 사회적 비용도 만만치 않다.

우리나라는 전체 교통사고 중 후진국형 교통사고로 분류되는 보행교통사고의 비중이 통계자료에 따르면 3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에 비해 3배가량 높은 수치이고 교통법규준수율도 낮은 편이다.

지난해 제주에서 총4453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80명이 목숨을 잃고 6819명이 다쳤다. 올해 연초부터 안전운행 불이행에 따른 보행자사고와 무단횡단에 따른 교통사고로 6명 이 숨져 지난해 비해 높은 사고율을 보이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이에 따른 대책으로 교통질서확립을 통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신호위반, 과속, 무단횡단 등 법규위반은 물론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주·야간 게릴라식 단속의 법집행과 사고 위험지역에 유관기관과의 합동점검을 통한 무단횡단 금지대 및 과속카메라 등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하고 있다.

또 각종 교통캠페인, 찾아가는 설명회, 다양한 교통안전컨텐츠를 제작해 도민의 교통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는 등 전 직원이 선택과 집중을 통해 교통사망사고 예방과 안전한 도로교통 환경을 조성하는데 온 힘을 쏟고 있다

이와 같이 해마다 보행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종합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 후진국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정된 경찰력만으로는 힘들다. 이제는 도민들의 성숙한 교통안전의식이 필요할 때이다.

운전자는 안전띠 매기, 신호준수, 음주운전 안하기 등 안전운행 생활화와 보행자는 무단횡단 안하기. 횡단보도 건널시 좌우 살피고 건너기 등 기초교통법규를 준수의 생활화가 이루어질 때 선진교통문화가 정착되고 유채꽃처럼 아름다운 안전사회의 제주가 될 것이라 믿는다.

뉴스1제주  jeju1@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