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숨 멈출 때까지 연기한 '故김영애의 연기혼'
  •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
  • 승인 2017.04.10 18:40
  • 댓글 0
PREV
NEXT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기생, 대왕대비, 국밥집 주인….

1971년 MBC 공채 탤런트 3기로 데뷔, 46년동안 다양한 인간군상을 연기해온 탤런트 김영애씨(66)가 지난 9일 췌장암 합병증으로 별세했다.

2년 전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시상식에서 "다음 생에도 배우로 태어나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던 김씨는 눈 감는 순간까지도 연기 생각뿐이었다. '연기와 진한 사랑에 빠졌던' 배우의 마지막 길에 후배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  js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