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2030년 제주도 전기차만 운행한다… 37만여대 100% 전환
  • (제주=뉴스1)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9.21 22:00
  • 댓글 0
19일 오전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제2회 제주 전기차 에코 랠리가 열려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6개 차종 35대(70명)가 참가해 에코 드라이빙 기술을 겨뤘다.© News1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2030년까지 제주지역에서 운행하는 모든 차량을 100% 전기자동차로 전환하는 내용의 전기차 중·장기 종합계획(2015~2030년)을 발표했다.

전국에서 처음 수립된 이번 계획은 단계별·연도별 전기차 보급 로드맵 및 충전 인프라 구축 계획, 전기차 이용 활성화 정책, 연관 산업 육성 정책 등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정책과제 등을 담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주도는 이번 계획에서 ‘2030년 탄소 없는 섬 제주 실현’을 비전으로 ‘바람으로 달리는 전기차의 글로벌 메카’를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보급→이용→재사용→가치확산 등 전기차의 전 주기 라이프 사이클을 반영한 9대 전략, 36개 세부실천과제를 추진한다.

제주도는 1단계로 2017년까지 도내 운행 차량의 10%인 2만9000대를 전기차로 전환하고, 2단계로 2020년까지 40%인 13만5000대를 전기차로 바꾼다. 3단계로 2030년까지 37만7000대를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

제주도는 자가용 및 소형 화물차의 경우 2020년까지 환경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제도를 활용해 전국 보급 물량의 50%를 확보해 보급하고, 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이 종료되는 2021년 이후부터는 저탄소 협력금 제도를 활용해 전기차 보급에 나선다.

이를 위해 완속충전기 7만1000대와 급속충전기 4000대를 설치하는 등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주를 글로벌 전기차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제주 전기차 특구를 조성하고 전기차 글로벌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전기차의 글로벌 쇼케이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전기차 정기안전검사 기분 구축과 충전주차타워 시범운영, 전기차 및 충전기 관련 국내·외 인증기관을 유치하는 한편 민간 유료 충전서비스 사업, 전기차 배터리 리스 사업 등 전기차 신산업 및 연관산업을 육성한다.

이 밖에 국제 전기차엑스포 및 에코랠리대회를 개최하고 매년 5월 6일을 전기차의 날로 지정해 각종 행사를 개최한다.

제주도는 전기차 전담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고 공동주택, 다중이용시설, 공영주차장 등에 충전시설 설치를 의무화하는 등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법령과 제도를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전기차 보급에 따라 도내 차량이 증가해 교통난과 주차난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우선 기존 차량의 폐차나 도외 지역으로의 매매 등 말소등록을 전제로 우선 보급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하고 카셰어링 활성화를 통한 전기차 공유사용 문화를 조성하는 한편 차량 감차에 대한 도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제주도는 전기차 증가에 따른 전력수요 충당 문제와 관련해서는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해 피크타임을 고려해 충전을 하는 스마트 충전기법을 활용하고 전기차의 연비 개선, 배터리 성능 향상 등을 통해 전력사용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37만7000대 전체를 전기차로 전환할 경우 제주도 전체 전력 필요량의 19%인 2158GWh의 전력이 필요할 것으로 제주도는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는 전력수요는 2030년까지 제주도의 모든 전력을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겠다는 계획과 맞물려 공급 부족의 문제없이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이들 사업에 총 2조54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비 1조2831억원, 도비 4517억원, 기타 3201억원 등이다.

제주도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이산화탄소 91만t을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소나무 655만9800그루를 심은 효과와 맞먹는다. 일산화탄소(CO)와 질소산화물(NOx)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5640t이나 줄어든다. 연간 유류비 9048억원과 에너지 수입비용 1783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는 788억이며, 이에 따른 탄소배출권 구매 비용 절감 효과는 93억원이다.

(제주=뉴스1) 현봉철 기자  hbc@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현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