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물 좀 더 주세요"…한국공항 6번째 시도 이번엔?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7.04.20 13:46
한국공항 제주퓨어워터. (한국공항 제공)© News1

한진그룹 계열 한국공항㈜의 6번째 제주 지하수 증산 시도에 도민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한국공항은 지난달 31일자로 먹는샘물(제주퓨어워터) 지하수 취수량을 하루 100톤에서 150톤으로 늘려달라는 내용의 '지하수 개발·이용 변경허가'를 신청했다.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한국공항의 증산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증산안이 지하수관리위원회를 통과해도 도의회라는 더 큰 관문이 남아있다.

한국공항의 지하수 증산 시도는 6년 전으로 거슬러 간다.

첫번째 시도는 2011년 3월이다. 100톤->300톤 증산안이 지하수관리위원회를 통과한 뒤 7월 도의회 상임위인 환경도시위에서 부결됐다.

한국공항은 석 달만인 같은 해 10월 증산량을 100톤 줄여서 200톤으로 재요청해봤지만 이번에는 도의회 문턱도 가보기 전에 지하수관리위가 부결해버렸다.

2012년에는 도의회 상임위까지 왔다가 심사보류로 좌절됐다.

2013년 2월 4번의 시도 끝에 도의회 상임위가 한국공항이 요구한 200톤의 10분의 1인 하루 20톤 증산으로 조정해 가결했다.

그러나 본회의에서 당시 박희수 의장이 직권으로 상정 보류해 또 무산됐다.

2016년 5월 5번째 시도는 지하수관리위가 "공공자원인 제주지하수가 사기업의 이윤 추구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며 부결했다.

한국공항이 증산을 시도할 때마다 찬반 논란이 컸다. 반대측은 제주 공수화 원칙을 흔들어 대기업이 공공자원을 잠식하는 발판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번에도 증산 요청 소식이 알려지자 도내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성명을 내 "제주 지하수는 사익을 위한 돈벌이 수단이 아니라 생명수"라며 지하수관리위와 도의회의 부결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진그룹은 도민의 생명수에 대한 탐욕을 거두지 않고 있다"며 "논란을 종식할 한진의 먹는샘물 사업 철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공항은 "현재 취수량으로는 대한항공과 진에어 승객에게 제공하는 생수량을 충족하지 못한다"며 증산 요청은 승객 서비스 향상이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대한항공이 유일하게 제주 노선 요금을 동결한 배경도 이번 증산을 고려한 사전 포석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한국공항은 '제주도가 설립한 지방공기업만 먹는 샘물을 제조하고 판매할 수 있다'는 내용의 제주특별법이 만들어지기 전인 1984년 지하수 개발 허가를 받았다.

최초 허가량은 하루 200톤이었다가 1996년 하루 100톤으로 감량돼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