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 "못난 내 인생이지만…" 일흔살 할머니, 작가되다
  •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이너
  • 승인 2017.06.29 07:02
  • 댓글 0
PREV
NEXT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내 인생만 이렇게 쓰린 걸까?'

다리 한 번 제대로 뻗지 못하고 살아온 인생이었다. 할머니들은 부끄럽고 아파서 지나온 삶을 감추고만 싶었다. 하지만 글을 쓰면서 마음빗장을 열었고, 변화의 순간이 선물처럼 찾아왔다. 여덟 어르신들의 못난 인생사(史)가 모인 책 '마음꽃이 피었다'는 그렇게 탄생했다.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이너  js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이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