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20대총선 지역이슈]제주…‘물갈이론’ vs ‘정권심판론’
  • (제주=뉴스1)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12.16 08:00
  • 댓글 0
[편집자 주] 20대 총선을 향한 걸음걸이가 빨라지고 있다. 야권은 안철수 의원의 탈당으로 구도 재편이 불가피해졌다. 여권은 공천권을 둘러싼 힘겨루기와 지지세 결집, 당권 재편 등을 위한 물밑 작업이 한창이다. 레이스에 돌입한 출마 예정자들의 마음은 더 바쁘다.
총선은 지역에서 국민의 대표를 뽑는 선거다. 지역현안이 당락을 결정짓는 중요 변수의 하나인 이유다. 뉴스1은 각 지역이 안고 있는 최대 현안을 선거구별로 알아본다.


유네스코 인증 세계자연유산이자 세계지질공원 대표명소의 하나인 제주 성산일출봉의 모습.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 News1
내년 4월 13일 실시하는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15일 시작되면서 제주지역 선거전은 사실상 막이 올랐다.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이 지연되고 있지만 제주지역은 선거구가 바뀔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예비후보자들의 선거운동에 혼란은 없을 전망이다.

지난해 헌법재판소가 현행 선거구별 인구격차(3대 1)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려 관련법 개정이 올해 말까지 이뤄져야 하지만 제주도 3개 선거구는 인구편차를 2대 1로 적용하더라도 선거구 분구 또는 합구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에 제주지역은 제주시갑, 제주시을, 서귀포시 등 3개 선거구에서 자천타천으로 20여 명의 인사들이 총선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제주도는 3개 지역구 모두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3명이 2004년 17대 총선에서 금배지를 처음 단 이후 내리 3선에 성공했다.

강창일(제주시갑), 김우남(제주시을) 의원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지만 김재윤(서귀포시) 의원은 지난 11월 12일 대법원에서 징역 4년과 벌금 6000만원 및 추징금 54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따라서 이번 총선에서 제주시 갑·을은 3선의 현역 의원에 맞서 ‘물갈이론’을 내세운 정치 신예들의 도전이 거세고, 서귀포시는 ‘무주공산’을 노리는 인사들이 출사표를 잇달아 던지고 있다.

특히 3선 의원에 대한 피로감이 더해가면서 현역 물갈이에 대한 욕구가 강해져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들이 가지는 프리미엄은 큰 위력을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제주 발전을 위해 ‘힘 있는 여당’이 필요하다는 새누리당의 공세에 박근혜정부 집권 3년에 대한 ‘정권 심판론’을 내세운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권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제2공항, 제주신항, 민군복합형관광미항(해군기지), 원도심 재생, 부동산값 폭등 등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해법을 어떻게 제시하는냐에 따라 표심은 요동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민선자치 이후 최초, 2004년 재보궐선거 이후 10년만에 원희룡 도지사를 배출한데 이어 이번 총선에서 야당 ‘싹쓸이 구도’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박근혜정부에서 ‘제주 홀대론’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큰 인물을 키워 제주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집중 부각할 계획이다.

새누리당은 총선 주자들이 몰리면서 후보 난립 양상을 보여 공천 방식에 따른 교통정리가 필요한 상황이고, 새정치민주연합은 ‘안철수 탈당’이라는 대형 변수가 야권 분열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제주=뉴스1) 현봉철 기자  hbc@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현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