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태풍 탈림 16일 제주 해상 북상…직접 영향 가능성
  •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승인 2017.09.13 11:53
  • 댓글 0
13일 오전 9시 기준 제18호 태풍 탈림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News1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16일쯤 제주도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고되면서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현재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48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의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중국을 향해 북북서진하고 있다.

탈림은 몸집을 키워 15일 오전 9시쯤 상하이 남남동쪽 약 29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16일 서귀포 남남서쪽 약 340㎞ 부근 해상에 다다를 예정이다.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14일 낮부터 제주도 앞 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며, 15일부터는 제주도 전 해상에 기상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고됐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16일 밤쯤 제주도 남쪽 먼 바다 300㎞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상은 직접적, 육상은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약간만 북쪽으로 올라오면 제주도도 강풍 영향권에 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의미한다.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asy0104@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