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어디 가서 살라고…"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주민 반발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7.10.12 13:45
  • 댓글 0
12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제주국제공항 단기인프라 부지매입 보상협의회' 회의장 앞에서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가 현수막 시위를 벌이고 있다.2017.10.12/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국제공항 포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제주국제공항 단기인프라 확충사업' 예정지인 제주시 도두2동 다호마을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편입 예정인 토지 보상금 산정액이 터무니 없이 낮게 책정됐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는 12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제주국제공항 단기인프라 부지매입 보상협의회' 회의장 앞에서 '다호마을 공항확장 절대반대'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현재 한국공항공사는 사업비 2400억원을 투입해 2018년까지 제주공항 내 고속탈출유도로·계류장·터미널·합동청사·주차빌딩 등을 신축·확장하는 1단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제2공항 개항 이전을 목표로 추진되는 2단계 사업이다. 이 과정에서 제주공항에 인접한 다호마을 일대 146필지·11만㎡가 사업부지로 편입되기 때문이다. 토지주만 89명에 이른다.

다호마을토지주협에 따르면 토지 보상금 산정액은 대지의 경우 3.3㎡ 당 140만원 선, 농지는 3.3㎡ 당 80만원 선으로 책정됐다. 이에 주민들은 "말도 안 되는 가격"이라며 반발했다.

12일 제주도청에서 '제주국제공항 단기인프라 부지매입 보상협의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2017.10.12/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주민 양정숙씨(59·여)는 "평생을 함께한 고향집에서 나가라는 것도 분통이 터지는데, 이 돈으로 어디에 가서 무엇을 하고 살라는 것이냐"며 "수십년간 소음을 참고 살아 온 주민들에게 해도 해도 너무 한다"고 토로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했던 문병열 다호마을 회장은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서는 제주공항 인프라가 제대로 확충돼야 하지만, 지금 산정액은 이사를 엄두도 못 낼 수준"이라며 재논의를 공식 요구했다.

이에 보상협의회는 이날 회의에서 수렴한 의견을 종합해 사업시행자인 한국공항공사 측에 전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보상협의회 위원장인 안동우 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추석 연휴에도 제주공항에 1분43초 마다 항공기가 이·착륙하는 결과가 초래됐다"며 "안전성 문제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이 상당히 시급한 실정"이라고 이번 사업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안 부지사는 "토지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사업시행자와도 원만한 협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