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요절한 시인 故기형도…그는 희망을 썼다
  •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이너
  • 승인 2017.11.12 08:05
  • 댓글 0
PREV
NEXT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스물아홉의 봄, 서울 종로의 한 극장에서 쓰러져 세상을 떠난 시인 故 기형도(1960~1989). 시인이 목숨을 잃은 지 25년이 훌쩍 지났지만, 그가 남긴 작품에 대한 사람들의 애정은 여전하다. 문학계에선 그의 시는 '죽음' '절망'이 지배적인 정서라 평하고 있는데, 과연 기형도는 '어둠'과 '우울'만을 노래한 시인이었을까?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이너  jsy@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방은영 디자이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