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 "한국당 복당 고민…유불리 따라 오가지 않을 것"
  •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승인 2018.01.12 11:05
  • 댓글 0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는 12일 바른정당 탈당 및 자유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 "고민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소속인 원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 가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원 지사는 최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바른정당을 탈당하고 한국당 복당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남 지사는 원래 많은 대화도 하고 고민도 같이 해왔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거라는 것은 미리 듣고도 있었고 예상도 했지만 저는 고민이 좀 더 깊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현재 한국당의 모습이 보수정치의 중심으로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는 부분에서 아직 한참 멀었다"며 "내가 (한국당에) 들어가서 만들겠다 이럴 수는 있겠지만 국민들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 모습을 동의할 수 있는 분들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복당을 한다면 어떠한 힘과 내용으로 당을 바꿔나갈 건지 분명한 생각과 방안들이 있어야지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 가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문제에 대해서는 "그동안 (양 당이) 정치의 과정이나 추구했던 바들이 공통점도 있겠지만 다른 점도 많은데 충분한 구성원 간의 공유와 중심을 뚜렷이 보여줬는지, 통합의 깃발이 분명한지 그 부분이 분명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적으로 합치고 보자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또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라며 "정치공학적인 움직임만 가지고는 다가오는 정치 일정의 폭풍우들을 헤쳐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함께 해왔던 분들도 고민도 많고 어떤 분들에 따라서는 생각이 갈리기 마련이다. 의논을 하고 수렴을 해서 결정해 나가겠다"며 "단순히 유불리에 다른 당을 오가는 것은 그런 무게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hm3346@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