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폭설에 항공기 새벽 운항…소음피해 주민 '분통'
  •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승인 2018.01.12 17:00
  • 댓글 0
제주시 제주국제공항 활주로./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정부가 제주지역 폭설에 따른 대책으로 새벽 2시까지 항공기 운항을 연장하면서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서울시의회 항공기소음 특별위원회 우영찬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12일 정부와 한국공항공사 모두 인근 지역주민들에게 전혀 알리지 않아 피해를 입었다며 관계자의 공식적인 사과와 종합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 11일부터 내린 제주지역 폭설로 제주공항 활주로가 일시 폐쇄되고 항공기가 결항되면서 2500여명이나 발이 묶였다. 공사는 수송대책으로 제주공항 운영시간을 12일 새벽 2시까지 연장하고 김포와 김해공항의 운항 시간도 함께 연장했다.

김포공항은 항공기로 인한 소음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심야시간대(23시~다음날 6시)에 운항제한규정을 두고 있다.

우 위원장은 "제주지역 폭설로 공항이 파행 운영되고 부득이 임시항공편을 마련해 새벽시간까지 운항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이런 사실을 항공기 소음피해 지역주민들에게 전혀 알리지 않고 희생만을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양천구 신월동 주민 이모씨는 "아기를 키우는 입장에서 잠을 자야할 심야시간대에 비행기가 운항하면 깜짝 놀라 잠에서 깨는 상황이 다반사"라며 "제주 폭설로 수천명이 공항에서 발이 묶여 있는 상황이라 일시적으로 심야시간까지 항공기를 운항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사전에 알려주지 않는 것은 철저하게 무시당하는 기분이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우 위원장은 "민원이 제기될 때만 땜질식으로 대응하고 항공기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한국공항공사의 나 몰라라 식의 운영과 정부의 무관심이 극에 달했다"며 "관계자의 공식적인 사과와 유사시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에 대한 홍보·공지체계, 현실적인 보상방안을 포함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junoo5683@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