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옛 국도 확장 등 국비지원 12년 만에 재개…4700억원 규모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4.16 11:25
  • 댓글 0
제주 구(舊) 국도 도로건설·관리계획 수립 현황도.(제주도 제공)© News1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옛 국도에 대한 국비 지원이 12년 만에 재개됐다.

제주도는 중앙정부와의 실무협의를 거쳐 1단계 구(舊) 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2018~2022년)을 최종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1단계 계획에 반영된 옛 국도 구간은 Δ평화로 우회도로 건설사업(4.7㎞) Δ서귀포시 도시 우회도로 건설사업(4.3㎞) Δ와산~선흘간 선형개량사업(3.6㎞) Δ서귀포시~제2공항 연계도로 건설사업(32.7㎞) 등 총 4개 구간 45.3㎞다.

이들 사업에는 국비 4720억원과 지방비 780억원 등 총 5500억원이 투자된다.

당초 도가 요청했던 Δ제주시~제2공항 연계도로 확장사업(14.7㎞) Δ동(洞)지역 일주도로 확장사업(4.7㎞) Δ일주도로 민속오일장 입구(공항우회도로 연결) 입체교차로 개선사업(0.4㎞)은 국토교통부 추진 계획에 포함하는 것으로 협의됐다.

도는 우선 올해 기획재정부 국비지원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평화로 우회도로(도평~광령) 개설사업이 우선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와흘~선흘간 선형 개량사업은 내년부터, 서귀포시~제2공항 연계도로 건설사업은 국토부의 제2공항 개발사업 일정에 맞춰 추진키로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대중교통 혁신에 이은 도로교통 혁신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며 "이번 국비 지원을 계기로 정부로부터 권한을 이양받은 국가사업이 국비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관리청이 관리하던 제주 옛 국도(5개 구간·453㎞)는 제주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2007년 지방도로 전환되면서 도로 개설·확장 등에 대한 국비 지원을 받지 못해 막대한 지방비 부담 문제를 안고 있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