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6·13 제주지사 선거 대진표 나왔다…'5파전' 각축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4.16 15:22
  • 댓글 0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나서는 (가나다 순)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32·여)와 자유한국당 김방훈 예비후보(63),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52),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54), 바른미래당 장성철 제주도당위원장(50).2018.4.16/뉴스1© News1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 대진표가 사실상 확정됐다.

수성을 노리는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54)와 탈환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52)·자유한국당 김방훈(63)·바른미래당 장성철(50)·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32·여) 간 5파전 구도다.

우선 원 지사는 지난 10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를 시작하면서 가졌던 개혁정치의 뜻을 현재 정당구조에서는 실현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 사실상 무소속 출마 입장을 밝혔다.

공식 출마 선언은 이르면 이번주 중 이뤄질 전망이다. 원 지사가 예비후보까지 등록할 경우 직무 정지와 함께 제주도는 행정부지사 권한대행체제로 운영된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당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소속이었던 원 지사에게 60%의 득표율을 내주며 석패했던 민주당은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을 최종 후보로 내세웠다.

경선에서 3선 국회의원인 김우남 후보를 꺾고 본선에 진출한 그는 최연소 제주도의회 의장,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이력을 강조하며 지지층을 결집시키고 있다.

한국당에서는 공무원 출신인 김방훈 전 제주도당위원장을 공천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원 지사와 당내 경선에서 맞붙었던 그는 2015년 원희룡 도정에서 정무부지사에 취임하며 탈당했으나, 지난해 돌연사퇴 후 복당해 선거를 준비해 왔다.

원 지사의 탈당 여파를 수습하던 바른미래당에서는 장성철 제주도당위원장이 나선다. 장 위원장은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화한다는 계획이다.

도내 정당 중 가장 먼저 경선에 돌입했던 녹색당은 고은영 전 제주녹색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동운영위원장을 내세웠다. 고 후보는 제주 최초의 여성·청년·이주민 제주지사 후보인 점을 강조하며 신예다운 패기를 보여주고 있다.

다섯 후보의 공식 선거운동은 후보자 등록기간(5월 24~25일)이 끝난 후 5월 31일부터 개시된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