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교육청, 국립 해사고 유치 총력…2020년 개교 목표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4.16 16:36
  • 댓글 0
제주도교육청 전경.(제주도교육청 제공) © News1
제주도교육청이 국립 제주해사고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최근 해양수산부의 '신규 해양인력 소요에 따른 국립해사고 개편방안' 연구용역이 마무리됨에 따라 이달 중 '국립 해사고 설치령 개정안'이 입법예고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해수부 용역 결과에 따르면 용역진은 신(新)해양산업 수요에 부응하는 기초 인력양성 체계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부산·인천해사고에 이은 추가 해사고 설립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추가 설립되는 해사고는 국내 최대 해양레저산업과 크루즈 기항지인 제주에 설립하고, 전문 해양산업인력 육성은 국가적 사업인 만큼 국립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학과는 Δ항해과 Δ기관과 Δ해양레저산업과 해양레저운항전공·해양레저정비전공 등 3개과, 정원은 각 20명씩 총 80명으로 설정됐다.

도교육청은 이달 중 '국립 해사고 설치령'이 개정되고, 다음달 중 관련 예산이 반영되면 내년 입학 설명회, 교원 채용 등을 거쳐 2020년 3월 개교 목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현재 해수부와 함께 국회, 중앙 부처 등과의 협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도교육청은 그동안 막대한 예산 문제와 조선·해운산업 위기 등을 이유로 제주 국립 해사고 설립에 난색을 표해 온 기획재정부 설득에 공을 들이고 있다.

강영훈 도교육청 교육행정과장은 "제주의 숙원이 해결되기까지 마지막 고비가 남았다"며 "도민들의 성원과 역량을 결집해 숙원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