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초원 위 그림같은 집’ 환상 깬 제주 집값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안서연 기자
  • 승인 2018.04.20 08:01
  • 댓글 1

[편집자주] 6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주 이주민 표심이 주목 받고 있다. 이주민 유권자 수는 정확히 통계화되진 않았지만 최근 4년간 순유입인구를 바탕으로 유추할 때 전체 유권자의 7~8%로 추산된다. 뉴스1 제주본부는 학연·지연·혈연 등 궨당문화가 배제된 표심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3회에 걸쳐 살펴본다.
 

제주 서귀포시 섭지코지. 뉴스1DB © News1 이석형 기자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상상하며 고향을 떠나 제주에서 제2의 인생을 꿈꾼 이주민들에게 가장 먼저 닥친 현실은 ‘집값’이었다.

이주 3년차 안병일씨(44‧서귀포시‧사회복지사)는 “서울과 비슷한 수준의 높은 주거비용은 정착에 있어 고민이 되는 부분”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안씨는 “정착이 성공적으로 이뤄질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초기 주거 문제를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며 “나같은 경우에는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좋다는 마음으로 온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가족들과 함께 이주해 온 김지환씨(40‧제주시 애월읍‧업사이클링 작가)도 “집 문제 해결이 가장 큰 숙제”라며 “해마다 급등하는 집값이 이주의 힘든 점”이라고 토로했다.
 

2013년 제주에 온 김지환씨(40‧제주시 애월읍‧업사이클링 작가). 뉴스1DB © News1 안서연 기자

벌써 3번째 이사를 했다는 육연정씨(33‧여‧제주시 건입동‧온라인마케팅)는 “높아진 주거 임대비용에 집을 구하기 어려웠다”며 “원룸 임대료가 서울과 어깨를 견줄 정도인데 임금 수준은 높지 못하다”고 하소연했다.

최경미씨((40‧여‧서귀포시 구억리‧학원강사) 역시 “물가가 비싼 편인데 집값마저 육지 못지않아 부담이 된다”면서 지역에 사는 메리트가 없다고 호소했다.

이주민들이 주거문제 해결만큼이나 깊이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 바로 ‘원주민들과의 융화’다.

알아듣기 어려운 사투리와 혈연·지연·학연으로 얽힌 궨당문화, 여기에 4‧3사건의 아픔까지 더해지면서 보이지 않는 벽이 둘러져 있다는 게 이주민들의 토로다.

이주 7년차인 안창근씨(39‧서귀포시 대정읍‧글로벌제주문화협동조합 이사장)는 “제주만이 갖고 있는 문화와 차별성을 이해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주민으로 지역에 녹아들어 지내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면서 초기 정착 당시 힘들었던 점을 회상했다.
 

이주 5년차 홍근화씨(42‧제주시 영평동‧사업가). 뉴스1DB © News1 안서연 기자

이주 5년차 홍근화씨(42‧제주시 영평동‧사업가)는 “원주민과 이주민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 자체가 다르다는 선을 긋고 바라보는 것 같다”면서 “원주민과 이주민이 함께 살고 함께 지켜야 할 소중한 지역이라는 취지의 캠페인과 프로그램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육연정씨는 “육지와 환경이 달라 쓰는 단어부터 생각이 다르고 크고 작은 오해도 생긴다”며 “이주민뿐만 아니라 관광객, 한달살이 등 장기 체류 여행객들이 제주인과 만남을 가질 수 있도록 유익한 제주 역사‧문화 강의를 지속적으로 여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병일씨는 “지역공동체의 목적은 단순하게 표현하자면 서로 친해지자는 것인데 인간이 친해지는 가장 쉬운 방법 중의 하나는 문화활동”이라며 “이주민과 토착민이 함께하는 문화공동체를 육성하거나 프로그램 개발에 행정 지원이 확대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안서연 기자  asy010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안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기사취지는 좋음 2018-04-21 14:47:32

    이런 기사취지는 너무좋지만
    무슨 말같지도 않은인터뷰가 마치 이주민을 대표하는것같네요 제주가 임금이 왜 낮습니까?비슷하거나 더 높죠 물가의 문제지 낮은임금이 아닙니다
    그리고 한달살기한다고 해결이됩니까?? 어느지역이나 갈등은 있기 마련이고 어떻게 해결해나가느냐는 역량입니다.그런 프로그램에 쓸데없는 예산쓰지마십시오
    거기나오는 어르신들은 어짜피 친화적이신분들일테니까요. 이주민 원주민 단어쓰는게 누군것같아요?이주민들이 씁니다. 오히려 선긋는것처럼요.그런단어의 벽을 허물자는 제안이 차라리 좋네요
    전혀 표심과 제목과 상관없는 기사네요   삭제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