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폭력당하길 원하는 정치인 있을 수도"…제주도의원 후보 글 논란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5.16 12:18
  • 댓글 0

6·13 제주도의회 의원 선거 제주시 연동 갑 선거구에 출마한 양영식 예비후보와 고태선 예비후보.© News1
더불어민주당의 한 제주도의회 의원 예비후보가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폭행사건과 관련해 SNS에 남긴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양영식 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제주시 연동 갑)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자신에게 폭력을 가해주길 원하는 정치인 후보자들도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너무 앞서가는 걸까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은 원 후보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주제로 한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김모씨(51)로부터 폭행당한 날이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를 두고 경쟁 후보인 고태선 예비후보(제주시 연동 갑)는 양 후보에게 원 후보에 대한 사과와 함께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에도 양 후보에 대한 후보 확정 철회를 촉구했다.

고 후보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해당 글은 이번 폭행사건이 자작극임을 암시하는 내용"이라며 "양 후보에게는 도민화합을 위해 의정활동을 펼쳐야 하는 도의원으로서의 자질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양 후보는 "자작극 암시가 아닌 원 후보에 대한 일부 동정 여론을 보고 앞으로 선거정국에서 벌어질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하며 "사과할 일도, 사퇴할 일도 없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