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덥다 더워" 제주 낮 최고 31.1도…5월 중 역대 2위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5.16 16:52
  • 댓글 0
15일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날 제주지역의 낮 최고 기온은 제주시 김녕이 30.2를 나타내며 한여름 날씨를 보였다. 2018.5.15/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16일 제주 낮 최고기온이 31.1도까지 오르면서 5월 중 역대 2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7분쯤 제주지방기상청에 설치된 제주지점(북부)의 낮 최고기온은 31.1도까지 올라갔다.

이는 1993년 5월13일 31.6도에 이어 5월 중 역대 두 번째로 높은 낮 최고기온이다. 직전 2위 기록은 2004년 5월28일 30.8도였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값에 따르면 이날 제주국제공항(30.3도), 제주시 오등동(30.2도),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30.1도) 등 대부분 제주도 북부에서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대체로 맑은 날씨였던 데다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한라산을 넘어갈 때 산 뒷면인 제주도 북부의 기온이 오르는 푄 현상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이어 "제주도 북부의 고온 현상은 따뜻한 남서풍이 지속되는 내일까지 이어지다 모레 비가 오면서 기온이 낮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