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6·13 지선]원희룡, 분열된 도민화합·무소속 한계 극복 과제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06.14 05:36
  • 댓글 0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하자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강윤형씨와 함께 꽃다발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2018.6.13/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재선에 성공한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가 이끌어갈 민선 7기 도정은 만만치 않은 과제를 안고 있다.

우선 선거 과정에서 양분된 도민사회의 화합이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이번 제주지사 선거는 비방전과 의혹 제기로 얼룩지며 고소·고발전이 난무했다.

원 후보측도 당선인 본인을 포함해 뇌물수수 혐의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다수의 검찰 고발을 당한 상태다.

선거는 끝났지만 치열한 법정 공방전이 예고돼 도민사회에 남은 앙금과 상처를 어떻게 풀어갈지 주목된다.

무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의 한계를 극복하는 것도 숙제다.

원 후보 스스로도 무소속 정치인의 현실적인 어려움을 토로한 바 있다.

특히 제주 국회의원 3명을 포함해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이는 도의회와의 관계도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현안 중에는 선거기간 원 후보 폭행사건을 불렀던 서귀포시 성산읍에 추진 중인 제2공항 건설과 갈등 해소가 꼽힌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9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로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18.6.9/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국토교통부는 2025년까지 총 사업비 4조8734억원을 투입해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 496만㎡의 부지에 수송인원 연간 2500만명 규모의 제2공항을 조성할 예정이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이 공항 부지가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결정됐고 입지 타당성 용역 내용에도 의문을 제기해 국토부가 타당성 재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원 후보는 국토교통부의 입지타당성 재조사 결과를 따르겠다는 입장이지만 반대 주민들의 반발이 여전하다.

선거 이후로 미뤄놨던 도정 현안도 산더미다.

현재 국내 1호 영리병원인 서귀포 토평동 헬스케어타운 내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는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여부를 결정한 공론조사 절차를 밟고 있다.

도민사회 전반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는 건데 이미 직원 고용과 건물 준공까지 마친 사업자측의 반발이 예상된다.

5조원이라는 제주 역사상 최대 자본이 투자되는 오라관광단지도 자본검증을 이유로 모든 절차가 중단된 상태다.

이 사업은 중국계 기업 JCC㈜가 제주시 오라2동 일대 마라도 면적의 10배가 넘는 357만5753㎡에 2021년까지 총 사업비 5조200억원을 투자해 초대형 컨벤션센터와 5성급 호텔, 분양형 콘도, 면세백화점 등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그러나 5조원 규모의 자본금 출처가 불명확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제주도가 지난해 12월 자본검증위원회를 꾸려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이외에도 민선 6기 도정의 핵심정책인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와 대중교통체제 개편 과정에서의 주민 불만과 제도 개선도 원 후보가 해결해야 할 과제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