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제3회 제주플러스포럼 개회…안병옥 차관 "제주 환경정책 적극 지원"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07.06 16:11
  • 댓글 0
6일 제주시 제주칼호텔에서 ‘제3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발제의 발표를 듣고 있다. 제주대학교 링크 사업단, 제주연구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뉴스1이 공동주최하고 뉴스1제주본부가 주관한 이날 포럼은 '제주형 자원순환사회 조성을 위한 자연보전과 산업화 전략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2018.7.6/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가 세계환경수도로 발돋움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축제인 '제3회 제주플러스포럼'이 6일 오후 1시30분 제주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학계·언론계·시민단체 등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제주플러스포럼은 제주대학교 링크 사업단, 제주연구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뉴스1이 공동주최하고 뉴스1제주본부가 주관했다.

이번 포럼은 '제주형 자원순환사회 조성을 위한 자연보전과 산업화 전략은?'이라는 대주제 아래 1부 '지속가능한 자연자원 보전과 지혜로운 이용', 2부 제주형 자원순환산업 육성방안 모색'이란 소주제로 진행됐다.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격려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센터가 최근 착공하는 등 제주는 그동안 환경정책을 선도해왔다"며 "앞으로 제주 환경정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포럼을 공동주최한 제주대학교 송석언 총장은 "플러스포럼 활성화를 통해 전문가와 연구기관, 관련 단체, 정부 등과의 네트워크를 잘 구축하고 활용해 제주도가 당면한 여러가지 현안에 도민이 동참할 수 있는 대안을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호병 뉴스1편집국장은 "국제시회는 단순히 쓰레기를 줄이는 차원을 넘어 자원과 일자리, 경제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시대로 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쓰레기 정책을 선도해온 제주가 국제적인 조명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6일 제주시 제주칼호텔에서 ‘제3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발제의 발표를 듣고 있다. 제주대학교 링크 사업단, 제주연구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뉴스1이 공동주최하고 뉴스1제주본부가 주관한 이날 포럼은 '제주형 자원순환사회 조성을 위한 자연보전과 산업화 전략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2018.7.6/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이날 포럼에서는 제주의 핵심가치인 청정 제주를 지키고 이러한 노력이 산업화로 이어져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에 기여한 선순환구조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놓고 황경수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아 환경부와 제주도, 학계와 시민단체, 언론계 등에서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김정인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는 '지속가능발전과 제주경제', 김양보 도 환경보전국장은 '환경자산가치 보전과 연계한 제주형 환경일자리 창출 전략'을, 김태윤 제주연구원 박사는 '제주의 자연환경보전과 지혜로운 이용'을 발표했다.

권오석 경북대 교수는 '4차산업기술을 활용한 제주의 자연환경 보전과 관리', 신선경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국장은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정책방향', 고대승 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융합센터 센터장은 '제주도 자원순환 사회 기반 및 산업화 과제'를 발표했다.

곽진규 JDC 미래투자처 처장은 '제주형 업사이클링 클러스터 조성방안', 김정도 제주환경운동연합 정책팀장은 '제주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선결과제는?', 임영진 제주MBC PD는 '제주의 새활용 환경산업 활용 과제:일본 사례를 중심으로'를 주제발표했다.

주제발표가 끝나고 발제자들이 참석한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