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선7기 제주도정 첫 조직개편, 공무원 등 반발 잇따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07.12 13:41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News1
'공직혁신, 소통확대, 공약실천'에 중점을 뒀다는 민선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첫 조직개편안을 두고 각계에서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이상봉 의원은 12일 행정시 주요업무보고에서 "인구 50만명을 앞둔 제주시에 부서 신설은 없고 도청 인원은 크게 증원된다"며 "인구는 느는데 직원이 적으면 시민을 위한 서비스도 늦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도청은 13국 51과에서 17국 60과로 4국 9과를 늘리고 공무원 정원을 129명을 증원한 반면 제주시는 정원 57명을 증원하는데 그쳤기 때문이다.

앞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시지부도 성명을 내 "납득할 수 없는 비정상적인 조직 개편"이라며 "행정시의 6급과 7급을 도청에서 빼가면 업무에 공백이 생기고 대민행정에 큰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제주사회복지협의회 등 15개 사회복지단체도 이날 성명을 통해 "노인복지계와 노인요양계를 통합하고 복지청소년과를 폐지하면서 복지정책과 생활보장 업무를 노인복지과에서 담당하는 기형적인 업무분장이 초래됐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도 성명에서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일자리 노동정책관제 뿐만 아니라 노동 자체가 실종됐다"며 "일자리 노동정책관제를 도입해 노동조건 개선과 일자리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지난 6일 입법예고했으며 도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