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빛 선율의 울림'…2018 제주국제관악제 개막
  • (서귀포=뉴스1) 이석형 기자
  • 승인 2018.08.08 16:31
  • 댓글 0
8일 오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8 제주국제관악제’ 개막공연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 관악제는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제주도 전역에서 열린다.2018.8.8/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한 여름 밤 금빛 선율의 울림 ‘2018 제주국제관악제’가 8일 개막했다.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제주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관악제는 이날부터 16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천지연폭포 야외공연장 등 제주도내 23개 공연장에서 열린다.

관악제에는 26개국에서 80여팀 4000여명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제주를 관악의 금빛 선율로 물들인다.

8일 개막공연은 국내 유일 전문도립관악단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윈드오케스트라가 연합해 웅장한 공연을 펼친다.

한국인 최초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선우예권이 조지거쉰의 '랩소디 인 블루'를 협연한다.

또 장애를 딛고 일어서 발가락으로 연주하는 독일의 호른 연주자 펠릭스 클리저의 연주는 큰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8일 오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제주국제관악제’ 리허설에서 독일의 '두 팔 없는 호르니스트' 펠릭스 클리저가 호른 연주를 하고 있다.2018.8.8/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문예회관대극장에서는 쿠드봉윈드오케스트라가 전쟁의 아픈 기억을 되새기며 평화를 염원하는 관악뮤지컬 '엠 꼼므 미모아'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이외에도 제주문화와의 융합을 위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해녀와의 합동공연인 '제주해녀문화와 함께하는 제주국제관악제'와 서귀포관광극장, 돌빛나예술학교 등에서는 '우리 동네 관악제'가 진행된다.

현을생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올해 관악제는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 제주문화와의 융합, 그리고 평화교류라는 3가지 테마로 해 전체적 기획을 했고 준비를 했다"며 "평화의 섬 제주에서 관악을 통한 평화의 울림이 전 세계에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8일 오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8 제주국제관악제’ 개막공연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 관악제는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제주도 전역에서 열린다.2018.8.8/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서귀포=뉴스1) 이석형 기자  jejunews7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귀포=뉴스1)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