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면세점에서 여성 신체 몰래 촬영한 30대 '집유'
  •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승인 2018.08.10 10:44
  • 댓글 0
© News1
제주시내 면세점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3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한정석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로 기소된 A씨(31)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치료수강을 명령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4월부터 8월까지 제주시내 한 면세점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B씨(30·여)의 신체일부를 몰래 촬영하는 등 총 11차례에 걸쳐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결과 A씨는 2015년에도 동일한 범죄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jejunews7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