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해군기지 갈등 향방은…'국제관함식'에 엇갈린 시선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10.11 10:50
  • 댓글 0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날인 1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에서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관함식 반대 피켓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2018.10.11/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로 11년째 갈등을 겪고 있는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이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화합의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기대 반, 우려 반의 엇갈린 시선으로 대립하는 분위기다.

11일 해군본부에 따르면 이번 국제관함식의 하이라이트 행사인 '해상 사열'이 이날 오후 2시 서귀포시 앞바다에서 펼쳐진다.

해상사열에는 국내외 함정 41척과 항공기 24대가 참여할 예정이다.

해군은 제주해군기지 갈등으로 고통을 겪어온 강정마을 주민들과 함께 행사를 진행해 민·군 화합과 상생으로 가는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해상사열을 앞두고 강정마을에서는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우선 강정마을회는 앞서 대통령의 유감 표명과 이에 따른 공동체 회복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조건부로 국제관함식을 수용한 만큼 정부의 명쾌한 입장을 바라고 있다.

강정마을회는 특히 2007년 당시 제주해군기지 입지선정 과정에서 절차적 민주주의를 파괴한 제주도의 의견에 부응해 정부가 일방적으로 해군기지를 추진한 잘못에 대해 진솔한 사과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강희봉 강정마을회 회장은 "기대하는 바가 이뤄진다면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다소 소원해 졌던 강정마을이 다시 화합의 길을 걸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주민회는 국제관함식 원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제관함식은 강정마을의 갈등을 더욱 심화시킬 뿐 아니라 제주도를 군사기지화할 개연성이 높고, 한반도 화해무드에도 역행한다는 주장이다.

특히 이들은 정부가 대통령 유감 표명을 빌미로 기존 강정마을회의 국제관함식 반대 결정이 번복되도록 주민들을 종용했고, 공동체 회복 지원의 경우에도 이미 정부가 약속한 사항이라고 주장하며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주민회 회장은 "정부의 태도를 보면 국제관함식을 수용하면 사과하고, 수용하지 않으면 사과하지 않겠다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주민 면담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관함식에 대한 찬반을 떠나 사실상 강정마을 주민들이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의 갈등 해결의 방점을 두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번 국제관함식에서 어느 정도의 입장을 표명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