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평화시대에 역행"…국제관함식 가로막은 시민단체들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10.11 12:03
  • 댓글 0
제주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11일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8.10.11/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을 반대하는 제주 시민사회단체들이 행사장 입구를 가로막으며 격렬히 저항했다.

'2018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1일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공존의 새 시대를 역행하는 국제관함식을 반대한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전 세계 군함이 모여 군사력을 과시하는 해군의 국제관함식은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의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오늘의 국제관함식은 제주해군기지의 군사기지화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이번 국제관함식에 미국 해군의 핵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참여하는 점에 대해 "남북 정상이 만나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논의하는 시기에 핵 무력을 자랑하는 모순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70년 전 미군정에 맞섰던 4·3의 땅 제주에서, 세계 평화의 섬 제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현실을 도대체 무엇이 평화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평화와 공존의 새로운 시대를 역행하는 국제관함식을 반대한다"며 "강정마을 공동체를 다시 분열과 가등으로 몰아넣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전후 행사장 진입 차량과 행사장 진입로를 거듭 가로막으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11일 오전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한 남성이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진입 차량을 온 몸으로 가로막고 있다.2018.10.11/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