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유커' 안오니 '싼커' 맞춤형 불법 관광 영업 증가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11.08 15:42
  • 댓글 0
제주자치경찰이 불법 관광영업을 단속하고 있다(자치경찰 제공)© News1
제주도자치경찰단은 무등록 여행업과 유상운송행위 등 지능적인 관광질서 저해사범이 증가해 단속을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사드 사태가 일어나기 전인 2016년까지는 중국 단체관광객 중심으로 무자격가이드 영업행위가 많았다.

최근에는 가족·개별관광객이 늘어나고 동남아 등 관광시장도 다변화되자 무등록여행업이나 유상운송행위 등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유상운송 행위란 허가를 받지 않은 자가용이나 렌터카를 이용해 대가를 받고 타인이나 타인의 화물을 운송하는 것을 말한다.

2016년 134건이던 무자격가이드 적발건수는 2017년 11건, 올해 26건으로 사드 사태 이후 크게 줄었다.

반면 2016년 8건, 5건에 불과했던 무등록여행업과 유상운송은 올해 22건, 17건으로 늘었다.

통상 하루 25만원인 관광 안내비를 사흘에 25만원으로 저렴하게 책정해 쇼핑 수수료로 수익을 얻는 구조다.

관광사범들은 가이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전에 관광객들과 친인척 관계라고 입을 맞추거나 점조직으로 활동해 적발에 어려움이 크다고 자치경찰은 전했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앞으로 민관협력을 통한 정보공유와 유관기관 합동단속을 강화해 제주관광의 질적 성장과 건전한 관광질서 확립에 기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