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영리병원 허가' 반발 확산…"원희룡, 정치적 책임져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12.06 13:41
  • 댓글 0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5일 제주도청 브리핑룸에서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조건부 개설 허가 방침을 밝히고 있다.2018.12.5/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공론조사를 뒤집고 전국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을 조건부 허가해 정치권을 비롯해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29명은 6일 성명을 내 원 지사를 향해 "도민의 뜻과 민주주의를 짓밟았다"고 비난했다.

의원들은 원 지사의 이번 결정은 무소속으로 정치적 변방에 머물러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의원들은 "원 지사는 오로지 대권이라는 정치적 목적만을 위해 참여와 토론, 공감과 합의를 실현하고자 하는 도민들의 뜻과 민주주의를 짓밟았다"며 공론조사 결과를 무산시킨 책임을 물었다.

도내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성명을 내 "이번 사태에 원 지사가 질 수 있는 책임은 자진 사퇴뿐"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영리병원 불허방침을 천명한 문재인 정부 역시 이번 문제를 관망할 것이 아니라 직접적인 개입으로 문제해결에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오전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직접 제주도청을 찾아 원 지사에게 영리병원을 우려하는 협회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도당, 바른미래당 도당, 정의당 도당 등 도내 정당과 의료단체 등이 잇따라 비판 성명을 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