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제2공항 반대 농성장 우회않고 정면 택한 원희룡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1.08 16:45
  • 댓글 0
8일 오후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청에 들어가려하자 현관 앞에 농성 중인 제2공항 반대 농성 참가자들이 항의하고 있다.2018.1.8/뉴스1©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도청 현관에 들어가는 원희룡 제주지사를 제2공항 반대 농성 참가자들이 막아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8일 오후 원 지사가 탄 차량이 외부 일정을 마치고 도청 현관에 도착했다.

현관에는 지난 7일 강제 퇴거된 뒤 다시 농성 중인 반대활동가 10여 명이 피켓을 들고 앉아있었다.

원 지사를 본 활동가들은 "그냥 지나가라. 우리는 아무짓도 안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원 지사가 우회해서 도청 안에 들어갈 것이란 예상을 깨고 활동가 무리가 있는 정가운데 계단으로 걸어가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활동가들은 원 지사가 피켓 등 자신들의 집기 등을 밟으며 올라가자 그를 둘러싸고 강하게 항의했다.

일 오후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청에 들어가려하자 현관 앞에 농성 중인 제2공항 반대 농성 참가자들이 항의하고 있다.2018.1.8/뉴스1© News1 이석형 기자
이 과정에서 활동가들과 원 지사를 경호하는 공무원들간 몸싸움이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정문 앞까지 온 원 지사는 뒤로 돌아 활동가들을 향해 "여기는 민원인과 공무원들이 오가는 곳이니 통행을 막지 말아달라"고 말한 후 안에 들어갔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원 지사를 향해 활동가들은 "원 지사 물러가라"를 외쳤다.

같은날 오전에도 원 지사가 탄 관용차가 도청 밖으로 나가자 활동가들이 차 앞을 막는 소동이 빚어진 바 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