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귀포 해상서 조업 중 쓰러진 60대 선원 숨져
  •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승인 2019.02.10 14:16
  • 댓글 0
© 뉴스1
제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선원이 의식을 잃은 뒤 숨져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분쯤 서귀포 남쪽 48km 해상에서 62톤급 어선 C호(대형기선저인망, 여수선적, 승선원 7명)의 선원 백모씨(60)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맥박과 호흡이 미약하다며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백씨는 해경 함정과 헬기에 의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C호 선장과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jejunews7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최신기사
[뉴스]
오늘의 날씨(21일, 제주)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