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공영버스운전원 60명, 기간제근로자 해고 위기"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3.14 15:50
  • 댓글 0
김황국(용담1·2동 자유한국당) 제주도의원© 뉴스1
제주도가 직접 고용한 공영버스 운전원 60명이 해고위기에 처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황국(용담1·2동 자유한국당) 제주도의원은 14일 제37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신청해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공영버스 운전원들은 기간제 근로자로 6개월 단위로 근로기간을 연장하고 있고 기간제 근로법에 따라 2년 초과 고용이 불가해 대규모 해고사태에 직면할 처지"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정은 공영버스 운행이 단기간에 한정된 업무가 아님에도 기간제 근로자를 고용해 신분 안정은 물론 도민 안전까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도의 공영버스 운전원은 제주시 42명, 서귀포시 18명 등 60명이다. 이들은 올해 8월 계약이 만료된다.

공영버스 운전원들은 민간 버스업체로 구성된 노조에 포함되지 않아 최근 버스파업을 앞두고 노사정이 합의한 임금인상과 탄력근로제 적용 등의 근로자 처우 개선책도 적용 못받는다.

한편 이번 임시회에는 본예산보다 2.86% 증가한 5조4363억원의 올해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이 다뤄진다.

제주도는 지역 경기침체 및 고용여건 악화를 감안해 5~6월에 편성하던 추경을 앞당겨 조기 편성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