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노총 "실직위기 제주 소각장 근로자 직접 고용하라"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3.20 10:18
  • 댓글 0
민주노총 제주본부 조합원들이 2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에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소각시설) 근로자 직접 고용을 촉구하고 있다.2019.3.20./뉴스1© 뉴스1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에 최근 실직 위기에 처한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소각시설) 근로자들을 직접 고용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센터는 민간업자에게 위탁해 이윤과 영리를 보장해 주면서 운영할 시설이 아니다"라며 "각종 생활폐기물 등을 안전하게 소각함으로써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자연환경을 보존하기 위한 공익환경사업"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어 "세계적인 자랑인 생명과 평화의 섬 제주가 세계의 조롱거리로 전락되지 않기 위해서는 센터를 도정이 직접 책임있게 운영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정은 센터에 대한 민간위탁을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도정은 센터를 직접 운영하고 센터 노동자들 역시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밖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민간위탁 운영도 직접 운영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한불에너지관리㈜가 위탁 운영하고 있는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제주남부광역환경관리센터에는 현재 총 106명(북부 60명·남부 46명)의 근로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이 가운데 80% 이상은 센터 시운전 때부터 근무한 17년~18년차 베테랑들이다.

두 센터 폐쇄를 전제로 한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성사업이 2015년 말부터 본격 추진됐음에도 도는 현재까지 두 센터의 근로자 고용승계 문제, 야적 쓰레기 처리 문제 등에 대해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