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언제 다 치우나'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4.15 16:39
  • 댓글 0
15일 제주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 추자도 수협 위판장 앞에서 군인들이 남해안에서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되는 김 양식망을 수거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2019.4.15/뉴스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