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한 달새 100톤"…무더위 앞두고 제주 곳곳 '하수 찌꺼기밭'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5.10 08:00
  • 댓글 0
9일 제주시 도두동 제주하수처리장의 한 공터에 하수 처리 후 발생하는 찌꺼기인 협잡물이 야적돼 있다.2019.5.9./뉴스1© 뉴스1

제주시 도심지에서 배출된 하수 찌꺼기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측의 반입 거부로 한 달째 시내 하수처리시설 곳곳에 야적되고 있다.

현재 야적량이 100톤을 훌쩍 넘기고 있지만 행정당국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지역 주민들의 눈치를 보며 여전히 뒷짐만 지고 있다.

10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시 18개 동(洞)지역을 처리구역으로 둔 제주시 도두동의 제주하수처리장은 지난달 1일부터 하수 처리 후 발생하는 찌꺼기인 협잡물을 부지 내 공터에 야적하고 있다.

제주하수처리장은 하수 유입구인 제주시 하수중계펌프장(용담·도두·외도동)과 위생처리장(도두동)에도 각 시설에서 발생하는 협잡물을 자체 부지 내에 야적하도록 지시한 상태다.

세 하수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협잡물은 하루 5톤 정도로, 현재 세 하수처리시설내에는 총 130여 톤의 협잡물이 야적돼 있다.

이는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주민지원협의체가 협잡물의 수분함량을 문제삼으며 센터 내 반입을 전면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담당기관인 도 상하수도본부가 '제주하수처리장 협잡물 수분함량은 폐기물관리법상 기준치(85%) 미만인 70%'라는 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성분검사 결과를 제시하기도 했으나 센터 주민지원협의체는 악취 발생 등을 추가로 문제삼으며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센터 주민지원협의체 관계자는 "사실 내부 이견 조율에 애를 먹고 있다. 집단적으로 행동하고 있는 건 아니다"며 "일단 빠른 시일 내에 회의를 열고 (협잡물 반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9일 제주시 도두동 제주하수처리장 공터에 하수 처리 후 발생하는 찌꺼기인 협잡물이 야적돼 있다.2019.5.9./뉴스1© 뉴스1

이 같은 상황 속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담당기관인 도 본청은 방관자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도 본청은 두 차례에 걸친 도 상하수도본부의 협잡물 처리방법 결정 요청에도 답변을 회신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자칫 지역 갈등으로 번질 수 있는 상황에서 주민 대상의 의견 수렴이나 설명회 절차도 진행하지 않았다.

도 관계자는 "센터 운영 초창기인 만큼 지역 주민들과 의견 충돌 없이 원활하게 협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렇다고 (협잡물을) 마냥 쌓아 놓고 있을 순 없기 때문에 여러가지 방안을 놓고 논의 중"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현재 도 상하수도본부는 기온 상승에 따른 부패 우려로 지난달 29일 사업비 1억6500만원을 투입해 협잡물 건조시설인 협잡물 처리기를 발주한 상태다.

문제는 준공까지 약 2개월이 소요된다는 점이다.

도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자체 판단으로는 (협잡물) 매립에 문제가 없다"며 "지금 상황이 계속되면 6월 말까지 협잡물을 야적해야 하고, 그 때 쯤이면 야적량이 약 500톤에 이른다. 주민들의 의견도 중요하지만 유관기관 간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