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서 50㎝ 초소형 벚나무 자생지 발견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5.14 11:20
  • 댓글 0
제주에서 발견된 초소형 벚나무 프루너스 미니마(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제공)© 뉴스1
제주에서 높이가 50㎝에 불과한 소형 벚나무 대규모 집단 자생지가 발견됐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아직까지 국내 기록에는 없는 초소형 벚나무인 프루너스 미니마(Prunus minima:미니 벚나무) 집단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미니벚나무는 2013년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가 처음 보고한 국내 미기록 벚나무로 당시 10여 그루만 확인된 희귀종이다.

이번에 발견된 곳은 기존 자생지 인근 해안가 암석지대로 전체 면적 0.6㏊에 360여 개체가 자라고 있다.

자생지는 총 36개 지점이며 1지점당 10여 그루가 소집단으로 모여서 자라는데 주로 높은 나무가 없는 초지나 바위틈에서 발견됐다.

미니벚나무는 다 자란 나무의 높이가 50cm 미만인 초소형 벚나무다. 크기가 매우 작고 꽃이 잎보다 먼저 피어 관상용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

꽃이 잎보다 먼저 피고 어린가지에 털이나는 점에서 다른 키 작은 벚나무 일종인 '이스라지'나 '산옥매'와 구별된다.

현화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박사는 "이번 대규모 자생지 발견을 통해 미니벚나무에 대한 연구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며 "보전과 자원화를 위한 증식기술 개발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