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등 미세먼지 대책 추진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5.16 17:05
  • 댓글 0
제주지역에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수준을 보인 3월6일 오후 제주시 삼도동 관덕정 인근 돌하르방 뒤로 파란하늘이 펼쳐져 있다.2019.3.6/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1135억원을 들여 총 25개 사업으로 구성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도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등 경유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대기측정망 확충 등을 오는 7월까지 마무리하고 살수 및 진공청소차량 39대를 8월까지 추가 배치한다.

또 500만 그루 나무심기 일환인 도심 숲 조성사업(15ha), 학교명상 숲조성(4개소) 등도 추진 중이다.

하반기에는 경유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확대 등 9개 사업에 16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소규모 배출사업장의 방지시설 지원, 미세먼지 사업장 상시 감시요원 배치, 고농도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단속시스템 구축 등도 이번 대책에 포함됐다.

특히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운행 제한을 위반한 자동차 소유주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도내 발생 미세먼지의 특성·배출원·성분의 정확한 분석 조사와 제주형 미세먼지 저감·관리 종합대책 5개년 계획 수립 용역을 내년 6월까지 완료하고, 미세먼지관리위원회(15명 이내)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경로당 431곳(895대), 노인요양시설 등 95곳(173대), 어린이집 464곳(2062대) 등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했으며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에게 보건용 마스크 5500매를 지급했다.

노인시설 문자서비스와 어린이집 보육통합정보시스템을 활용한 경보 및 비상저감조치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요양시설에는 미세먼지 담당자 지정할 예정이다.

박근수 도 생활환경과장은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선진국(미국, 일본) 환경기준인 15㎍/㎥까지 낮추는 등 도민의 건강보호와 미세먼지 없는 제주 실현을 위해 범 도정차원에서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