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KOEM, 신안 대흑산도· 제주 성산포항 주변 침적쓰레기 358톤 수거
  • (서울=뉴스1) 백승철 기자
  • 승인 2019.05.16 17:07
  • 댓글 0
대흑산도 해양쓰레기 수거작업(해양환경공단 제공)© 뉴스1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2월~5월까지 신안 대흑산도 주변해역과 제주 서귀포시 성산포항에서 358톤의 바닷속 해양폐기물을 수거했다고 16일 밝혔다.

수거된 침적쓰레기는 폐그물, 폐로프 등 조업 중 버려지거나 유실된 폐어구가 대부분이었다. 또 선박 접안의 방충재 역할을 하는 폐타이어나 고철류도 일부 포함돼 있다.

바닷속에 가라앉은 폐그물 등 침적쓰레기는 해양생물의 서식지 파괴는 물론 해양생물이 걸려 죽는 유령어업 등으로 연간 3700억 원 이상의 어업피해가 발생되며, 폐로프 등은 선박 추진 기관에 걸려 해양안전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박승기 KOEM 이사장은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통해 해양환경 개선과 항만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어업인 및 대국민 대상 인식증진 활동을 병행하여 해양쓰레기 발생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OEM은 최근 5년간 주요 무역항 및 연안항을 중심으로 연평균 약 3500여 톤의 침적쓰레기를 수거해 왔다. 올해는 목포 남항, 통영항 주변해역 등 전국 26개소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1) 백승철 기자  bsc9@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백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