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22일 경찰청과 체납차량 합동단속…미납차량 번호판 영치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5.17 10:52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News1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2일 경찰청·행정시와 합동으로 체납차량을 일제단속한다고 17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2회 이상 자동차세 체납차량 및 차량 관련 과태료를 30만원 이상 내지않은 차량, 지자체간 징수 촉탁한 체납차량 등이다.

제주도는 단속 현장에서 차량 소유주에게 체납액 안내 및 납부를 독려하고 미납차량의 번호판을 영치할 방침이다.

도내 자동차세 체납차량은 총 2만7178대(체납액 60억원)다. 이 가운데 2회 이상 자동차세를 체납한 차량은 9265대(체납액 43억원)로 체납차량 전체의 34%, 체납액의 71%를 차지한다.

김명옥 도 세정담당관은 "자동차세 체납액 징수를 위해 영치차량 중 번호판 미반환차량은 강제견인 후 공매 처분해 체납액에 충당할 것"이라며 성실한 납부를 당부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