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개 찾아가지 않자 둔기로 때려 학대 애견센터 운영자 벌금형
  •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승인 2019.05.17 13:59
  • 댓글 0
© News1
견주가 개를 찾아가지 않자 개를 둔기로 때려 학대한 애견센터 운영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53)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제주시에서 애견센터를 운영하는 이씨는 2018년 4월 자신이 보호하던 개 2마리를 센터 인근 야산으로 끌고가 개 1마리의 머리 부위를 둔기로 수차례 때려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견주가 1년 전 개를 맡긴 후 찾아가지 않자 개를 죽여 땅에 묻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판사는 "범행 경위와 수법, 피고인이 지위 등을 볼 때 죄질이 좋지 않지 않다"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jejunews7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