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19일까지 강한 비바람…주말 행사 줄줄이 차질(종합)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5.17 16:44
  • 댓글 0
제주국제공항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내리는 비를 맞으며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2018.6.19/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 전역에 강한 비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17일 오후 8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 오후 10시를 기해 제주도 남부에 각각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예상 강수량은 19일 오후까지 산지 200㎜ 이상, 남부 150㎜ 이상, 나머지 지역 5~100㎜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8일 오전 사이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산지와 남부에는 15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바람 역시 이날 밤부터 차차 강해져 18일에는 초속 10~16m 정도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이에 따라 해상에도 물결이 2~4m로 높게 일 전망이다.

제주국제공항에는 이날 오전부터 윈드시어(Wind Shear·난기류) 특보가 발효 중이지만 현재까지 큰 차질은 빚어지지 않고 있다.

다만 기상청은 18일의 경우 강한 바람 등의 영향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이용객들에게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 같은 궂은 날씨 예보에 이번 주말 열릴 예정인 행사들은 줄줄이 연기되거나 축소되고 있다.

제주친환경생활지원센터는 18일 제주시 신산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19 제주 친환경 생활 한마당'을 가을로 잠정 연기했고, 대한적십자사 제주지사도 같은 날 제주시 건입동에서 열 예정이었던 '2019 제주사랑 자선 만보 걷기대회'를 다음달 2일로 연기했다.

18일과 19일 제주시청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다민족문화축제'는 19일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기념식만 개최하는 것으로 행사 내용이 대폭 축소됐다.

기상청은 비닐하우스, 옥외 간판 등 시설물 관리와 야외활동 시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항해·조업하는 선박도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