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 "버스 준공영제 수익 아닌 수요에 초점 맞춰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5.21 14:24
  • 댓글 0
원희룡 지사가 21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주간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제주도 제공)©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버스 준공영제를 수익 노선과 비수익 노선으로 나눠 서비스를 개선하는 것은 도입 취지와 맞지 않다"며 "이용객 수요와 만족에 초점을 맞춰야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을 주제로 한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비수익 노선은 기업 속성상 배차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공영버스를 투입하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수요가 있냐 없냐에 초점을 맞춘 수요맞춤형으로 대중교통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요에 대한 판단과 노선 반영 등은 교통항공국과 제주연구원만이 아닌 현업이나 전문가, 주민 등 당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의사결정체계를 갖춰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통학과 출퇴근 수요를 더 끌어들일 수 있어야 한다"며 "일회성, 형식적인 이벤트보다는 현실적인 대안을 통해 이용객을 늘리고 수익을 보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이날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는 버스업계와 노조, 교통방송 관계자가 함께 참석해 대중교통 친절도 향상과 이용 활성화를 놓고 토론을 벌렸다.

대중교통 친절도 향상을 위해 Δ운송사업자 서비스 평가 강화 Δ인센티브 및 페널티 확대 Δ친절교육 및 캠페인 전개 등이 거론됐으며 이용활성화를 위해서는 Δ대중교통 이용의 날 운영 Δ관광객 전용 정기권 도입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