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공짜’ 주차 없앤다…공영주차장 전면유료화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06.11 16:57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에서 앞으로 공영주차장 무료 주차가 사라진다. 급격한 차량 증가에 비례해 공영주차장 확충에 한계가 있고 주차난이 심화되자 제주도가 공영주차장 전면 유료화를 단계적으로 시행키로 했다.

1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공영주차장은 1120개소 3만8374면이다. 제주시 지역이 937개소 2만8196면, 서귀포시 지역이 183개소 1만178면이다. 하지만 도내 공영주차장 가운데 유료운영은 40개소 4999면에 불과하다.

공영주차장 대부분이 무료로 운영되면서 공영주차장 사유화와 주차회전율 저조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오는 7월1일 차고지증명제 제주도 전역 확대를 앞두고 공영주차장내 차고지증명용 주차면수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제주도는 지난 2007년 2월1일 제주시 동(洞) 지역 대형자동차를 시작으로 2017년 제주시 동지역 중형자동차까지 차고지증명제를 적용해 왔다.

또 7월1일부터는 도 전역 중·대형 차량과 그동안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던 제1종 저공해자동차(전기자동차 등)까지 포함하고, 2022년에는 경·소형 자동차까지 차고지증명제를 적용한다.

제주도는 오는 7월1일 제주도 전역으로 확대되는 차고지증명제 시행을 앞두고 차고지증명용 주차면수 확보를 위해 단계적으로 공영주차장 전면 유료화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우선 1단계로 올해부터 내년까지 50면 이상 공영주차장 136곳 1만2866면을, 2단계로 2021년부터 2022년까지 30면 이상 공영주차장 203개소 9246면에 대해 스마트 관제주차 시스템을 도입한다.

소요예산은 1단계 279억원, 2단계 287억원 등 모두 566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 스마트 주차관제 시스템 도입이 어려운 30면 미만 소규모 공영주차장도 전면 유료화하고, 주차면의 40%를 차고지증명용으로 활용한다.

제주도는 무료 공영주차장은 유료화하면서 주차난 해소와 차고지 증명용 차고지 공급 확대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