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시·서귀포시에서 16일 U-20 결승 거리응원전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9.06.14 10:14
  • 댓글 0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표팀이 모여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2019.6.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제주자치도는 오는 16일 새벽 폴란드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며 거리응원전(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축구연맹(FIFA)가 주관하는 대회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제주시는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서귀포시는 월드컵경기장에서 응원전이 펼쳐진다. 경기장 입장은 15일 오후 9시부터이다.

현장에서는 제주유나이티드 선수사인볼 100개와 응원 막대풍선 등을 도민 응원단에게 선물로 제공한다.

도는 이번 응원전에 많은 도민들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돼 교통, 소방, 의료 등 종합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하는 등 사건사고 없는 행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상범 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36년 만에 언더-20(U-20) 월드컵 4강진출에 이어 결승까지 진출한 우리나라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며 이번 응원전을 통해 제주의 축구 열기를 한 층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