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시, '평택항 쓰레기는 제주산' 주장 경기도에 공식사과 요구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6.14 14:24
  • 댓글 0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이 13일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제주시 제공)© 뉴스1
제주시가 평택항으로 반송된 필리핀 불법 수출 쓰레기의 출처가 제주도라고 주장해 왔던 경기도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제주시는 13일 경기도에 '평택항 불법 수출 폐기물 제주산 허위 주장 공식 사과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시가 경기도에 이 같은 항의성 공문을 보낸 것은 지난 4월1일 '제주도 생활폐기물 부적정 처리에 대한 처리계획 회신' 공문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제주시는 경기도가 지난 3월28일 '경기도, 평택항 불법 수출 폐기물로 인한 도민 피해 방지 나서…다음 달 행정대집행'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발표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행위라고 주장했다.

경기도가 해당 보도자료에서 평택항 폐기물 처리에 대한 행정대집행 비용을 제주도에 청구하겠다는 입장으로 해당 폐기물이 제주산임을 기정사실화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환경부와 경기도, 평택시 합동조사 결과 평택항 폐기물 약 4666톤은 지난해 11월 수출이 보류된 폐기물 1272톤,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 각각 평택항으로 반송된 폐기물 3394톤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으나 '도민피해를 최소화하고 2차 환경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한 처리를 택하게 됐다'고 여지를 남긴 만큼 제주시는 정중한 사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제주시는 경기도에 제주도와 제주도민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정정 보도자료를 발표할 것을 거듭 요구하고 있다.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은 "경기도는 사실 확인 없이 필리핀에서 평택항으로 반송된 쓰레기 상당 부분을 제주산이라고 단정함으로써 제주도민의 명예와 제주의 이미지를 크게 실추시켰다"며 경기도에 조속한 후속조치를 촉구했다.

앞서 제주시 압축쓰레기 도외 반출·처리 업무를 맡았던 G사는 2017년 1월 2016년산 제주시 압축폐기물 2712톤을 필리핀 세부항으로 불법 수출했다가 연료 판정을 받지 못해 평택항으로 반송조치 당했다.

이후 G사는 창원의 한 소각처리시설에서 832톤을 처리했으나 같은 해 7월 나머지 1880톤과 국내 7~8개 업체의 폐기물 3220톤 총 5100톤을 필리핀 민다나오로 재수출해 논란을 빚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