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 제주 ‘물허벅’의 주인이었던 어르신들의 당부
  •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승인 2019.06.19 09:00
  • 댓글 0
PREV
NEXT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예로부터 제주도는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이었지만, 물 빠짐이 좋은 지질로 인해 물이 귀했다. 이 때문에 조상 대대로 물 문제 해결을 숙명으로 여겨왔다. 그래서 과거 제주 여인들은 생활에 필요한 물을 얻기 위해 ‘물허벅’을 지고, 울퉁불퉁한 먼 거리를 오고 가며 물을 길어 날라야만 했다.

상수도 개발로 어디서든 물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금, 제주도 1인 하루 물 사용량은 300L 이상이다. 우리가 물을 얼마나 많이 소비하고 있는지 경각심을 갖고 물의 소중함을 돌아봐야 할 때다. 과거 제주 물허벅의 주인이었던 어르신들의 당부를 들어보자.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skna20212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