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집배노조 "더 이상 다치고 죽기싫다 증원약속 이행하라"
  •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승인 2019.06.21 08:19
  • 댓글 0
21일 오전 제주시 화북동 화북동우체국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 집배노조 제주본부 조합원들이 집배원 증원약속 성실이행과 결원자 즉시 채용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지난 19일 충남 당진우체국에서 근무하던 40대 집배원이 과로로 숨졌다. 전국우정노동조합에 따르면 올해만 9명의 집배원이 유명을 달리했다. 2019.6.21/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제주본부 제주우편집중국지부는 21일 오전 제주우편집중국 화북집배센터 앞에서 우정사업본부의 집배원 증원약속 성실이행과 결원자 즉시 채용을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에서 집배노조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이 법정한도인 주52시간에 맞추기 위해 집배원 2000명 증원이 필요하다는 증원권고안을 발표했고 우정사업본부 역시 권고안에 따라 증원 약속을 했다”며 “하지만 우정사업본부가 권고안을 지키지 않는 동안 2018년 25명의 집배원이 죽었고 지난 19일에도 충남 당진에서 40대의 집배원이 숨지는 등 올해만 9명의 집배원이 유명을 달리했다"며 권고안을 지키지 않는 우정사업본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21일 오전 제주시 화북동 화북동우체국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 집배노조 제주본부 조합원들이 집배원 증원약속 성실이행과 결원자 즉시 채용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지난 19일 충남 당진우체국에서 근무하던 40대 집배원이 과로로 숨졌다. 전국우정노동조합에 따르면 올해만 9명의 집배원이 유명을 달리했다. 2019.6.21/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집배노조는 “집배원의 산업 재해율은 1.62%로 소방관의 1.08% 보다 150% 높고 전체 공무원의 0.49%보다 330% 더 높은 실정”이라며 “제주집중국의 경우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27건의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의 경우 택배가 작년대비 22% 증가했지만 인원 증원은커녕 퇴직자의 결원조차 채용하지 않고 있다"며 "7월이면 총 4명의 결원이 생기는데 이들의 업무는 남은 직원들의 연장근로로 이어질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다치고 죽기 싫다"며 "반복되는 죽음을 막기 위해 우정사업본부와 정부는 기존 노사합의 사안인 정규인력 증원과 토요택배 폐지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jejunews7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