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제주 LNG복합화력발전소 불공정 계약 의혹 사실무근"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19.06.21 11:42
  • 댓글 0
서귀포 안덕면 화순리 주민들이 2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노조 전국건설산업노조 제주지부가 주장한 불공정 계약 의혹에 대해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전면 반박했다.2019.6.21/뉴스1© 뉴스1
남제주 LNG(액화천연가스)복합화력발전소가 건설 중인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리의 주민들이 21일 발전소 건설공사 관련 불공정 계약 의혹을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제주지부가 주장한 '한국남부발전, 포스코건설, 마을 이장의 3자간 계약 체결 및 특혜조항'에 대해 그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서귀포 안덕면 화순리 마을회와 노인회, 부녀회, 청년회, 어촌계 등 주민들은 이날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한국노조 전국건설산업노조 제주지부가 제기한 불공정 계약 의혹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노조는 고단가계약 및 하청업체 피해에 대한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며 "노조의 의혹제기로 마을이 비리 온상이 있는 것처럼 비춰지는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없는 사실을 있는 사실인양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을 제기해 화순리 주민들에게 갈등과 불신을 조장했다"며 "도민 앞에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노조의 기자회견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허위사실로 인한 명예훼손 여부 등 법적 대응이 필요한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전국건설산업노조 제주지부는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남부발전과 포스코건설, 마을이장이 체결한 계약서에는 마을이장에게 현지(제주) 노무직과 공사장비에 대한 추천권을 부여하는 특혜조항을 넣었다"며 "마을이장이 요구하는 특정업체와 높은 단가의 계약을 체결해 하청업체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