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변호사도 손 뗀 고유정, 결국 국선변호인이 맡는다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19.07.10 14:38
  • 댓글 0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 © News1 이석형 기자
선임했던 변호사들도 모두 손을 뗀 고유정(36)의 변호를 결국 국선변호사가 맡는다.

제주지방법원 등에 따르면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의 변호사로 10일 국선변호인이 선정됐다.

당초 고유정의 변호를 맡았던 변호사 5명이 우편으로 발송한 사임신고서가 지난 8~9일 제주지방법원으로 접수됨에 따라 제주지법이 국선변호인을 선임한 것이다.

국선변호인은 사선변호인이 선임되지 않은 경우 피고인을 위해 법원이 국가의 비용으로 변호인을 선정해준다.

이번에 사임계를 제출한 2명의 변호사는 지난달 1일 고씨가 긴급체포된 후 경찰 조사 과정에서부터 변호를 맡아왔다.

제주지방검찰청이 고씨를 구속 기소한 지난 1일 이후 선임됐던 '법무법인 금성'의 변호사 3명도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들은 고씨의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비판 여론이 일자 부담을 느끼고 변호를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5일 첫 재판을 불과 일주일가량 남겨두고 변호사가 모두 사임하면서 고씨의 후속 변호사가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졌지만 결국 국선변호인이 맡게 된 것이다.

검찰은 고씨가 사전에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계획적 살인 및 사체 손괴, 은닉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그러나 고유정은 우발적 범행을 주장해왔으며, 검찰 조사과정에서는 "기억이 파편화됐다"는 이유로 진술을 거부해왔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오는 15일 201호 법정에서 고씨에 대한 공판 준비기일을 연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