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휠체어 탄 원희룡 제주지사 "무장애 관광 인프라 확충"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7.12 19:20
  • 댓글 0
12일 제주올레 8코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송창헌 관광약자접근성안내센터 사무국장 등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제주도청 제공)©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관광 약자를 위한 무장애 관광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휠체어를 타고 제주올레 8코스와 서귀포 치유의 숲을 잇따라 방문해 장애인·노인·임산부·영유아 동반 관광객 등 관광약자들이 느끼는 애로사항을 직접 경험했다.

제주올레 8코스 동행에 나선 송창헌 관광약자접근성안내센터 사무국장은 원 지사에게 "제주올레 6코스와 8코스 등 휠체어를 이용할 수 있는 코스는 늘어나고 있지만 휠체어를 대여해 주는 관광지는 아직 적다"고 지적했다.

정지혜 사단법인 제주올레 팀장도 "아직도 많은 올렛길 코스에 관광약자들을 위한 편의시설이 부족한 상태"라며 "관광약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세면대 등 편의시설을 만들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원 지사는 "현재 제주 주요 관광지에는 휠체어 대여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다른 관광지로도 점차적으로 이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그는 또 "장애인 이용·편의시설 등 유니버설 디자인에 대한 행정과 사회인식이 날이 갈수록 올라가고 있다"면서 "단계적으로 목표를 세워 장애인 시설을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어 서귀포 치유의 숲에서 현장 간담회와 오찬 간담회를 잇따라 열고 관광약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도정의 추가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