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박자금 마련 위해 인터넷 중고거래 사기 30대 '실형'
  •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승인 2019.07.15 15:59
  • 댓글 0
© News1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인터넷 중고카페에서 물품을 거래한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사기와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30)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인터넷 사이트 중고나라 카페에서 도서 전집을 판매한다고 속여 정모씨(35·여)로부터 28만원을 송금 받은 뒤 물건은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총 2개월간 53회에 걸쳐 50여명에게 총 11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이 돈으로 인터넷 사설 도박사이트에 접속해 455차례에 걸쳐 도박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같은 사기범행으로 복역하다 출소 2개월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다시 범행을 저질러 죄가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jejunews7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